§ 신약성경 이어쓰기
제목 로마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1장 1절 ㅡ 32절 인사
글쓴이 이선례(세실리아) 작성일 2024-04-12 06:08:48 조회수 15

                                          1장

 

                                        인사

 

1    그리스도 예수님의 종으로서 사도로 부르심을 받고 하느님의 복음을 위하여 선택을 받은 바오로가 이 편지를

      씁니다.

 

2    이 복음은 하느님께서 당신의 예언자들을 통하여 미리 성경에 약속해 놓으신 것으로,

 

3    당신 아드님에 관한 말씀입니다. 그분께서는 육으로는 다윗의 후손으로 태어나셨고,

 

4    거룩한 영으로는 죽은 이들 가운데에서 부활하시어, 힘을 지니신 하느님의 아드님으로 확인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이십니다.

 

5    우리는 바로 그분을 통하여 사도직의 은총을 받았습니다. 이는 그분의 이름을 위하여 모든 민족들에게 믿음의

      순종을 일깨우려는 것입니다.

 

6    여러분도 그들 가운데에서 부르심을 받고 예수 그리스도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7    성도로 부르심을 받은 이들로서 하느님께 사랑받는 로마의 모든 신자에게 인사합니다. 하느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서 은총과 평화가 여러분에게 내리기를 빕니다.

 

             로마를 방문하려는 원의

 

8    먼저 여러분 모두의 일로,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나의 하느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여러분의 믿음이 온 세상에

      알려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9    그분 아드님의 복음을 선포하며 내 영으로 섬기는 하느님께서 나의 증인이십니다. 나는 끊임없이 여러분 생각을

      하며, 

 

10    기도할 때마다 하느님의 뜻에 따라 어떻게든 내가 여러분에게 갈 수 있는 길이 열리기를 빌고 있습니다.

 

11    나는 여러분을 보게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여러분과 함께 성령의 은사를 나누어 여러분의 힘을 북돋아 주려는

        것입니다.

 

12    다시 말하면, 내가 여러분과 같이 지내면서 여러분의 믿음과 나의 믿음을 통하여 다 함께 서로 격려를 받으려는 

        것입니다.

 

13    형제 여러분, 나는 여러분이 이 사실도 알기를 바랍니다. 비록 지금까지 좌절되기는 하였지만, 나는 여러분에게 

        가려고 여러 번 작정하였습니다. 다른 민족들에게서 처럼 여러분에게서도 내가 어떤 성과를 거두려는 것이었습

        니다.

 

14    나는 그리스도인들에게도 비그리스인들에게도, 지혜로운 이들에게도 어리석은 이들에게도 다 빚을 지고 있습니

        다.

 

15    그래서 로마에 있는 여러분에게도 복음을 전하는 것이 나의 소원입니다.

 

                복음의 힘

 

16    나는 복음을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복음은 먼저 유다인에게 그리고 그리스인에게까지, 믿는 사람이면 누구에

        게나 구원을 가져다주는 하느님의 힘이기 때문입니다.

 

17    복음 안에서 하느님의 의로움이 믿음에서 믿음으로 계시됩니다. 이는 성경에 "의로운 이는 믿음으로 살 것이다."

        라고 기록된 그대로 입니다.

 

                인간의 죄와 하느님의 진노

 

18    불의로 진리를 억누르는 사람들의 모든 불경과 불의에 대한 하느님의 진노가 하늘에서부터 나타나고 있습니다.

 

19    하느님에 관하여 알 수 있는 것이 이미 그들에게 명백히 드러나 있기 때문입니다. 사실 하느님께서 그것을 그들

        에게 명백히 드러내 주셨습니다.

 

20   세상이 창조된 때부터, 하느님의 보이지 않는 본성 곧 그분의 영원한 힘과 신성을 조물을 통하여 알아보고 깨달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그들은 변명할 수가 없습니다.

 

21    하느님을 알면서도 그분을 하느님으로 찬양하거나 그분께 감사를 드리기는커녕, 오히려 생각이 허망하게 되고

        우둔한 마음이 어두워졌기 때문입니다.

 

22    그들은 지혜롭다고 자처하였지만 바보가 되었습니다.

 

23    그리고 불멸하시는 하느님의 영광을 썩어 없어질 인간과 날짐승과 네발짐승과 길짐승 같은 형상으로 바꾸어 버렸

        습니다.

 

24    그리하여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마음의 욕망으로 더럽혀지도록 내버려 두시어, 그들이 스스로 자기들의 몸을 수

        치스럽게 만들도록 하셨습니다.

 

25    그들은 하느님의 진리를 거짓으로 바꾸어 버리고, 창조주 대신에 피조물을 받들어 섬겼습니다. 창조주께서는 영원

        히 찬미받으실 분이십니다. 아멘,

 

26    이런 까닭에 하느님께서는 그들을 수치스러운 정욕에 넘기셨습니다. 그리하여 그들의 여자들은 자연스러운 육체

        관계를 자연을 거스러는 관계로 바꾸어 버렸습니다.

 

27    남자들도 마찬가지로 여자와 맺는 자연스러운 육체관계를 그만두고 저희끼리 색욕을 불태웠습니다. 남자들이 남

        자들과 파렴치한 것을 저지르다가, 그 탈선에 합당한 대가를 직접 받았습니다.

 

28    그들이 하느님을 알아 모시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하느님께서는 그들이 분별없는 정신에 빠져 부당힌 짓들을

        하게 내버려 두셨습니다. 

 

29    그들은 온갖 불의와 사악과 탐욕과 악의로 가득 차 오고, 시기와 살인과 분쟁과 사기와 악덕으로 그득합니다. 그

        들은 험담꾼이고

 

30    중상꾼이며, 하느님을 미워하는 순종하지 않는 자며,

 

31    우둔하고 신의가 없으며 비정하고 무자비한 자입니다.

 

32    이와 같은 짓을 저지르는 자들은 죽어 마땅하다는 하느님의 법규를 알면서도, 그들은 그런 짓을 할 뿐만 아니라

        그 같은 짓을 저지르는 자들을 두둔하기까지 합니다.

이전글 로마서 2장 1절 ㅡ 29절 하느님의 의로운 심판
다음글 사도행전 28장 1절 ㅡ 31절 바오로가 몰타 섬에서 지내다
목록

댓글작성